트럼프, 바이든과의 격차 778표 줄일 수 있게 돼
비공식 결과에선 바이든 후보가 1만4000여표 앞서

미국 조지아주 로렌스빌에 있는 개표소에서 16일(현지시간) 2020년 대선 재검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AFP=뉴스1
미국 조지아주 로렌스빌에 있는 개표소에서 16일(현지시간) 2020년 대선 재검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올해 미국 대선에서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주들 중 하나인 조지아에서 수재검표가 진행중인 가운데 최초 개표에 반영되지 않은 2500여표가 발견됐다고 현지 유력지인 애틀랜타저널(AJC)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투표용지들은 플로리드 카운티에서 발견됐으며, 조지아주의 선거 관리 담당자는 이번 사고는 장비 문제는 아니고 사람의 실수라고 입장을 냈다.파워볼

이 담당자는 이들 표는 ‘개표기(ballot scanning machine)’ 메모리카드에 업로드되지 않았기 때문에 1차 개표에선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반영 표가 발견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간 표차는 더욱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비공식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가 1만4000여표 앞선 것으로 나왔다.

2500여표 가운데 1643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했고, 865표는 바이든 후보를 선택했다. 이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은 격차를 778표 줄일 수 있게 됐다.

미국 의회 전문지 더힐은 비공식 개표에서의 표 차이를 감안할 때 이번 일이 조지아 주 선거의 결과를 바꿀 가능성은 없어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조지아주 국무장관인 브래드 래펜스퍼거는 지난 11일 수재검표를 지시했다. 재검표 규모는 약 500만 표로, 이는 미국 역사상 최대이다. 재검표 작업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완료돼야 한다. 159개 카운티의 재검표 결과는 모든 카운티의 작업이 끝난 뒤 발표된다.파워볼실시간

allday33@news1.kr

[OSEN=계양, 곽영래 기자]1세트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계양, 곽영래 기자]1세트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김천, 손찬익 기자] 최하위 한국도로공사가 4연패 수렁에 빠졌다.

도로공사는 15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했다.

김종민 감독은 경기 후 “2세트에도 좋은 흐름으로 가다가 한순간에 뒤바뀐 것 같다. 이기는 경기를 하려면 그런 경우가 적어야 하는데 연속 실점이 너무 많다. 문제점을 빨리 찾아 해결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판정 항의로 퇴장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해 “그것도 경기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코트에서 너무 흥분한 게 선수들에게 동요가 있지 않았나”라고 대답했다.

지긋지긋한 연패의 마침표를 찍는 게 최우선. 김종민 감독은 “항상 해볼만하면서 다 어렵다. 모든 팀이 만만하지 않다.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남주혁이 “정유미, 수지, 한지민과 호흡, 날 낳아준 어머니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로맨스 영화 ‘조제'(김종관 감독, 볼미디어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여자 조제 역의 한지민, 조제의 세계에 들어온 남자 영석 역의 남주혁, 그리고 김종관 감독이 참석했다.

남주혁은 정유미, 수지에 이어 한지민과 호흡에 “낳아주신 어머니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낳아주셔서 감사하다. 정말 조제라는 인물을 정말 잘 만든 것 같더라. 한지민은 현장에서 주는 조제로서의 에너지가 어마어마했다. 내가 연기를 못하면 이상할 정도로 모든게 흡수됐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나베 세이코 작가의 소설이자 이누도 잇신 감독의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의 여자와 남자가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작품이다. 한지민, 남주혁이 출연하고 ‘메모리즈’ ‘더 테이블’ ‘최악의 하루’의 김종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2월 10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지난 2018년 11월 25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첼시와 홈 경기에서 손흥민이 다비드 루이스마저 제친 뒤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일본이 손흥민(28·토트넘)을 향한 ‘월드클래스’ 칭호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며 내심 부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일본 축구 매체 풋볼존은 16일(한국시리즈) “‘월드클래스’ 손흥민의 폭발적인 드리블이 다시 각광을 받고 있다. 팬들은 ‘엄청난 속도’라면서 경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공식 인스타그램은 지난 2018년 11월 25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첼시전에서 폭풍 드리블 끝에 골을 넣은 손흥민을 최근 소개했다.

당시 손흥민은 오른쪽 터치 라인을 따라 드리블을 시도한 뒤 조르지뉴(29·첼시)를 완벽하게 스피드로 따돌렸다. 이어 페널티 지역에서는 당시 첼시에서 뛰었던 다비드 루이스(33·아스날)마저 제치며 왼발로 마무리 슈팅을 성공시켰다.

풋볼존은 “EPL 공식 인스타그램이 2년 전 손흥민의 엄청난 드리블을 재조명하면서, 팬들로부터 ‘월드클래스’라는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고 부러움을 표현했다.

이어 “독일 함부르크SV에서 성장한 그는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토트넘에 입단했다. 2016~17 시즌부터 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팀 내 중심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면서 “첼시전 당시 후반 9분 조르지뉴를 폭발적인 속도로 제친 뒤 다비드 루이스마저 따돌린 채 골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팬들은 그를 향해 ‘월드 클래스’, ‘뛰어난 날개’, ‘최고의 개인기’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지난 시즌 조제 무리뉴(57) 감독이 부임한 뒤 한 층 더 위력적인 모습이 증가했다. 해리 케인(27), 가레스 베일(31)과 함께 토트넘 공격을 이끌 것”이라면서 치켜세웠다.
동행복권파워볼
손흥민. /AFPBBNews=뉴스

▲ ‘미스터트롯’ 톱6 콘서트 포스터. 제공| 쇼플레이
▲ ‘미스터트롯’ 톱6 콘서트 포스터. 제공| 쇼플레이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가 또 난관에 부딪혔다. 이번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발목을 잡은 것이다.

17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가 무기한 연기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침에 따라서다.

이날 오전 정부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대규모 콘서트에는 100인 이상 모일 수 없게 된다. 오는 19일부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열리는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도 일정이 또 한번 연기됐다.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당초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계속해서 일정이 연기됐다. 관할 구청의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명령까지 겹치면서 네 차례 연기한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지난 8월에 마침내 개막할 수 있었다.

그러나 서울 3주 차 공연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남은 공연과 지방 모든 공연이 또 한번 무기한 연기됐다. 지난 10월 30일 부산 콘서트로 공연을 재개한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지난 12일 연기됐던 서울 3주 차 공연을 시작했다.

관할 구청, 공연장, 출연진, 스태프 협의 하에 코로나19 방역을 더욱 강화한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남은 공연도 안전하게 진행한다고 밝혔지만,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예정된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또 한 번 연기되고 말았다.

Post 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