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브래디. (사진=탬파베이 버커니어스 트위터)
톰 브래디. (사진=탬파베이 버커니어스 트위터)

NFL 최고 쿼터백의 탬파베이 버커니어스 데뷔전은 악몽이었다.

톰 브래디는 지난 3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떠나 탬파베이로 이적했다. 2000년 신인 드래프트 6라운드로 뉴잉글랜드에 입단해 6번 슈퍼볼을 거머쥔 NFL 최고 쿼터백의 이적이었다.홀짝게임

14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메르세데스 벤츠 슈퍼돔에서 열린 미국프로풋볼(NFL) 탬파베이와 뉴올리언스 세인츠의 개막전.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고 나선 브래디는 실수를 연발했다.

출발은 좋았다. 첫 공격에서 터치다운을 만들어냈다. 1쿼터 중반 마지막 2야드를 직접 달려 터치다운을 완성했다.

이후 악몽이 시작됐다.

7대7로 맞선 2쿼터 마이크 에반스를 향한 패스가 뉴올리언스 세이프티 마커스 윌리엄스에 걸렸다. 뉴올리언스는 이 인터셉션을 시작으로 터치다운을 만들었다.

브래디는 3쿼터에도 실수를 범했다. 7대17로 뒤진 3쿼터 초반 뉴올리언스 코너백 자노리스에게 인터셉션을 당했다. 젠킨스는 인터셉션 후 36야드를 달려 픽-식스(인터셉션 후 터치다운)를 기록했다.

브래디가 개막전에서 두 차례 이상 인터셉션을 당한 것은 2003년 버팔로 빌스전 이후 처음이다. 또 개막전에서 픽-식스를 당한 것도 2009년 이후 처음. 지난 시즌 마이애미 돌핀스와 최종전, 테네시 타이탄스와 AFC 와일드카드전에 이은 3경기 연속 픽-식스 허용이기도 하다.

탬파베이는 23대34로 졌다.

브래디는 경기 후 “끔직한 실수를 했다. 그렇게 공을 넘겨주고 이기기는 어렵다”면서 “내가 더 잘해야 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방사청·산자부, 방산부품 국내 개발 업무협약..연말까지 과제 선정

K9 자주포 사진은 K9 자주포 서울 ADEX 전시 모습. 2020.9.3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K9 자주포 사진은 K9 자주포 서울 ADEX 전시 모습. 2020.9.3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부가 750억원을 투입해 독일산인 K9 자주포 엔진의 국산화를 추진한다.파워볼

방위사업청(방사청)과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는 15일 방산 부품 국내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에 따라 방사청은 방산 분야 소재·부품 기술개발 과제를 발굴·기획하고 산자부는 개발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방사청은 기술적 파급효과가 크고 수출 가능성이 높은 핵심 부품 위주로 연말까지 기술개발 과제를 추릴 계획으로, K9 자주포 엔진이 첫 사업으로 사실상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K9 자주포는 군이 운용 중인 데다 이미 6개국에 수출됐기 때문에 부품 국산화의 가치가 크다.

이르면 내년부터 자주포 엔진의 연구개발이 시작되며, 향후 5년 동안 총개발비 75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K9 자주포는 한화디펜스가 1998년 독자 개발했지만, 엔진은 독일산을 사용하고 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현재 (개발 여부를) 검토 중인 K9 자주포용 엔진을 국산화한다면 화력 분야 자주국방의 기틀을 다질 수 있게 된다”며 “수출 확대를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방산 분야에서도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경쟁력 강화의 단초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뉴스엔 박정민 기자]

김용만이 안정환에게 팩트 폭력을 날렸다.

9월 14일 방송된 JTBC ‘위대한 배태랑'(이하 ‘배태랑’) 16회에서는 MT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용만은 안정환에게 “정환이는 옛날에 꽃을 든 남자 시절처럼 되고 싶어서 살을 뺐지 않나”라고 말했고, 안정환은 “그렇게 되고 싶어서 뺀 거 아니에요”라고 정정했다. 이를 들은 김용만은 “옛날이 낫지 않니? 지금 너무 빈해 보인다. 기운이 없어 보여”라고 팩트 폭력을 날렸다. 그러면서 “옛날에는 젊음이 뒷받쳐 주니까 빛이 나는데 요즘은 시들해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정환은 ‘배태랑’ 여정을 마친 후 “목표를 세우고 성공하려고 노력했던 과정이 좋았던 것 같다. 나이가 들면 쉽게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없지 않나. 자신감도 떨어졌는데 혼자 있었으면 못했을 거다. 배태랑 멤버들과 같이 하니까 할 수 있었던 거지 아니었으면 성공 못했을 것 같다”고 전했다.(사진=JTBC ‘배태랑’ 캡처)

티브이데일리 포토

[고양(경기)=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프로당구 ‘신한금융투자 PBA 팀리그 2020~21’ 1라운드가 14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소노캄 호텔에서 열렸다.

차유람이 여자단식에서 샷을 하고 있다. 2020.09.14.

기사 이미지

[OSEN=심언경 기자] 배우 오인혜가 14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장례는 인하대학교 장례식장에서 치러진다.

인하대학교 장례식장 관계자는 15일 OSEN에 “고(故) 오인혜 씨의 빈소가 본 병원에 마련됐다”고 밝혔다.

전날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천 연수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오인혜는 이날 새벽 5시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후 오인혜는 호흡과 맥박을 회복했다고 알려졌으나, 끝내 심정지로 감은 눈을 뜨지 못했다.엔트리파워볼

발인은 오는 16일이다.

오인혜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한 배우다.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설계’, ‘노브레싱’ 등에 출연해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notglasses@osen.co.kr

Post our comment